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어들들의 性이야기 야설 게시판ㅣ먹튀사이트 없는 세상 먹튀 검증소
언오버 안전놀이터 언오버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언오버
우리투어 안전놀이터 우리투어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우리투어
라이브마켓 안전놀이터 라이브마켓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라이브마켓
언오버 안전놀이터 언오버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언오버
포르쉐 먹튀 포르쉐 먹튀검증 포르쉐 먹튀검색 포르쉐 먹튀검증소 포르쉐 안전놀이터
식스 안전놀이터 식스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식스
식스 안전놀이터 식스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식스
토토 정보 공유 포털 토토톡

반만 넣지 1부

먹튀검증소 0 147 0 0

먹튀 검증 먹튀검증소 야설 단편 먹튀검증 실화 검증요청 

야설 먹튀사이트 경험담 먹튀검증소 부부 야썰 


반만 넣지 1부


반만 넣지 1부

내가 처음 형 집에 살게 된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지방에서 학교를 다녔는데, 부모님이 좋은 대학교엘 보낸다며 서울에서 대기업에 다니고 있던 유능한 형에게 날 보 

내 버렸다. 

당시 나와 나이차가 꽤 났던 형은 이미 결혼해서 5살, 7살 된 남매를 뒀고, 형수는 형보다 4살 어린 30대 초반이었 

다. 형은 H건설 과장으로 건설회사 현장으로 자주 출장을 다녔기 때문에 1달에 거의 절반 이상은 지방에서 보냈다. 

형 집으로 옮기고 몇달이 흐르고 여름이 막 시작 될 무렵이었다. 

여름으로 접어들자 형수는 밤만 되면 욕실에서 목욕을 하기 시작했다. 

날이 어두워지고 나면 욕실에서 물을 끼얹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고 형수와 조카들의 소리, 깔깔대고 웃는 소리가 쉼 없이 들려왔다. 

성적 호기심이 많은 나이였던 나는 그때까지 성인 여자의 성기는 물론 알몸조차 본 적이 없었다. 형수가 알몸에 물을 끼얹는 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나는 갖은 성적 환상에 사로잡히곤 했다. 

나는 형수가 목욕하는 것을 훔쳐볼 생각으로 욕실 입구까지 몇 번 갔었지만 욕실문을 통해 안을 들여다볼 용기는 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난 형수가 목욕을 하는 날이면 나는 방구석에 틀어박혀 갖은 상상을 하며 자위를 하기 시작했다. 자위를 하는 것이 수치스러운 일이고 몸과 영혼을 상하게 하는 행동이라는 생각과 알 수 없는 죄책감이 들었지만 인생에서 맛본 최고의 쾌락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자위는 마치 마약처럼 쉽게 끊을 수 없는 것이었다. 

나는 휴지에 사정을 할 때가 많았지만 가끔은 잡지에 실려있는 연예인들의 몸이나 얼굴에 사정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충동적으로 그런 일을 벌이고 나면 흔적을 없애기 위해 고심해야했다. 성적인 충동에 의해 형수가 보는 잡지에 벌컥벌컥 사정을 하고 나면 그 부분을 찢어 내거나 휴지로 닦을 수밖에 없었는데 찢어내도 표시가 났고 닦아도 얼룩이 남았다. 

두 방법 중에 나는 자국을 남기는 것보다는 조금 더 안전하다는 생각이 들어 잡지를 찢어내는 방법을 주로 썼다. 하지만 그 방법도 앞장을 살펴보면 내가 찢어낸 부분에 속옷차림의 여자나 탤런트, 화장품 모델의 얼굴이 실려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음으로 형수가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눈치챌 거라는 불안감에 줄곧 시달릴 수밖에 없었다. 

그런 일이 반복될수록 형수와 나 사이에는 나의 의식에서 비롯된 어떤 종류의 냉기류 같은 것이 점점 더 두꺼운 벽을 만들어가고 있었다. 

내가 느끼기에 형수도 나를 대하는 태도가 심상치 않았다. 전보다 꽤 조심스러워진 면이 있었다. 예전에 형수는 가끔 브래지어 차림으로 내 앞에 아무렇지도 않게 나타나곤 했는데(물론, 형이 있을때에만..) 이제 아무리 더워도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그날은 형이 지방 근무를 마치고 거의 한달만에 이틀 동안 집에서 잔 첫날 이었다. 그날따라 피곤해 난 저녁 밥을 먹자마자 곯아 떨어졌는데, 목이 몹시 말라 잠에서 깨었다. 시계를 보니 이제 막 10시 지나 있었다. 난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 시원하게 마시고 안방을 지나쳐 내 방으로 들어 설때였다. 소곤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난 본능적으로 발소리를 죽이고 형과 형수가 있는 안방쪽문으로 다가가 방 안에 귀를 기울였다. 희미한 사람의 말소리가 들려왔다. 

“누가 사준 거야? 그 옷 되게 야하다.” 

형의 말소리였다. 

“왜? 흥분돼?” 

형수의 목소리가 틀림없었다. 

“이리와 봐!” 

다시 형의 목소리였다. 

“잠깐만… 나 샤워하고 올게.” 

나는 급히 주방 커텐 뒤 벽에 몸을 기대 숨었다. 

잠시 뒤 문이 벌컥 열렸다. 

슬리퍼 끄는 소리가 몇 번 나더니 한동안 아무 소리도 들려오지 않았다 무엇인가에 물을 끼얹는 소리가 들려왔다. 통에 있는 물을 바가지로 퍼서 몸에 끼얹고 있는 것 같았다. 

나는 물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호기심이 발동해 욕실 안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하지만 문을 통해 들여다보면 금방 들키고 말 것 같았다. 다행히 위쪽에 가로세로 20센티미터쯤 되는 작은 환기구가 있었다. 나는 의자를 가져와그위에 까치발을 하고 서서 환기구 구멍으로 천천히 얼굴을 가져갔다. 

형수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이었는데 목욕을 하는 데만 신경을 쓰고 있어 들킬 염려는 없을 것 같았다. 나는 벽돌 구멍에 양손을 걸치고 얼굴을 구멍에 바짝 밀착시켰다. 

형수의 알몸을 비추고 있는 것은 30촉 백열전등이었지만 욕실이 그리 크지 않아 마치 태양 아래서 형수의 알몸을 보는 것만큼이나 모든 부분이 자세히 보였다. 

형수는 온몸에 비누를 칠한 뒤 사타구니 사이의 틈에 손가락을 넣어 주름사이를 꼼꼼히 닦고 있었다. 비누거품 때문에 은밀한 부분의 속살까지 볼 수는 없었지만 나는 형수의 알몸을 보는 것만으로도 사타구니의 물건이 우뚝 고개를 쳐드는 것을 느꼈다. 

형수는 키가 크고 늘씬한 편은 아니었지만 삼십대 초반의 나이답게 몸에 군살이 적당히 있으며. 허리는 잘록했고 엉덩이와 가슴 모두 적당한 크기였다. 가슴을 감싸고 있는 비누거품 사이로 붉은 유두가 돋보였다. 

형수가 몸에 물을 뿌린 뒤 무릎 아랫부분을 손으로 문지르기 위해 허리를 숙이자 엉덩이가 그대로 내 눈앞에 노출되었다. 벌어진 흰 엉덩이 사이로 검붉은 항문과 그 밑의 복잡하게 생긴 계곡의 주름까지 또렷이 드러났다. 

나는 곧바로 달려들어 포르노 잡지에서처럼 형수의 그 엉덩이 사이의 구멍에 내 물건을 밀어 넣고 싶은 충동을 느꼈지만 꾹 참지 않을 수없었다. 

형수가 몸에 비누를 한 번 더 칠하기 시작했다. 그 순간 안방에서 인기척이 들렸다. 나는 들킬까봐 급히 허리를 숙이며 의자를 들고 주방 커튼 뒤 벽에 숨었다. 방문이 벌컥 열렸다. 안방에서 나체의 큰형이 걸어 나오고 있는 것이 보였다 

“목욕 같이 하자.” 

형의 목소리였다. 

“창피하게 왜이래?” 

“뭐가 창피하다고 그래. 알몸 처음 보는 것도 아니고.” 

“그래도 불빛이 너무 밝잖아.” 

“자, 내가 다시 비누칠해 줄게.” 

“간지럽다. 히히히히…” 

“조용히 해. 누가 듣기라도 하면 어쩌려고 그래.” 

“괜찮아. 이 시간에 만약 깨어 있다면 형규 도련님 밖에 더 있겠어.” 

형수의 입에서 내 이름이 불려지는 순간 나는 도둑질이라도 하다 들킨 것처럼 가슴이 뜨끔했다. 더 이상 모험을 하지 말고 들키기 전에 그만 방으로 가야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자 이제 내가 닦아 줄게.” 

반만 넣지 1부

형수의 목소리였다. 

“자기, 흥분했어? 이 물건 되게 커졌다. 어떻게 그 작은 것이 이렇게 커지지?” 

“자꾸 만지니까 그렇지.” 

“어머, 점점 더 커지는 것 같다.” 

“비누칠한 상태로 한번 할까? 피부끼리 닿는 느낌이 꽤 좋을 것 같은데.” 

“안돼 여기서는…” 

물을 끼얹는 소리가 몇 번 들려오고 방문을 여는 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큰형과 형수가 방으로 들어가고 난 뒤에도 한참동안이나 주방 벽에 그대로 붙어있었다. 그러다 방안에서 깔깔거리는 소리가 들려왔을 때 호기심에 다시 방문 앞으로 다가갔다. 

“피부가 갈수록 좋아지네.” 

큰형의 목소리였다. 

“저번에 그걸 먹어서 그런가?” 

“그걸 먹어서 그런 게 아니라 그걸 하면 여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된다잖아.” 

“어머, 이 탄탄한 가슴 좀 봐. 자기도 점점 몸이 좋아지는 것 같네.” 

“내 몸이야 원래 좋았지. 그리고 간만인데 요즘 신경도 좀 썼고. 안그러면 니가 바람 날까봐 ㅋㅋ” 

“아야! 살살 좀 빨아. 할머니들처럼 가슴 축 늘어지면 어쩌려고 그래.” 

나는 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모든 상황이 눈에 선했다. 

“자, 이번에는 내가 해줄게…” 

형수의 목소리에 이어 입으로 무엇을 빠는 듯한 쪽쪽 소리가 가끔씩 들려왔다. 

“아야! 적당히 깨물어. 입술만 쓰는 게 느낌은 더 좋아.” 

“아이고 숨 차라. 언제는 깨무는 것이 짜릿해서 좋다더니…” 

한동안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 여자의 신음소리 같은 것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나와 형수에게 은밀한 비밀이 생긴 건 그로부터 얼마후 큰 형이 지방으로 출장을 떠난지 보름 후 쯤 이었다. 그 일이 벌어진건 평일로 기억 하는데, 그날은 우리 학교 개교 기념일이라서 조카들은 모두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가고 나 혼자 한가한 오전 시간을 방안에서 뒹굴며 보내고 있었다. 방에 배깔고 엎드려 소설책을 읽고 있는데, 갑자기 형수가 부르는 소리가 들려 나가 보니 싱크대 앞에서 얼굴에 흐르는 땀을 훔치고 있는게 아닌가. 

" 형수! 무슨 일이에요?" 

"아 싱크대 물 내려 가는데가 막혔나봐 잘 안 뚫리네.." 

"그럼 어떻게 해야 되죠?" 

"내가 밑에 배관 쪽을 흔들어 볼테니 도련님은 싱크대에서 이걸로 움직여 봐요" 

라며 형수는 내게 화장실 변기 뚫는 고무 달린 물건을 주는 것이었다. 초여름의 싱그러운 바람이 부엌 쪽으로 불어 

오고, 형수는 티셔츠와 월남치마 차림으로 싱크대 밑으로 머리를 넣었다. 아는 사람들은 알꺼다. 

월남치마가 얼마나 섹시할 수 있는지.... 

얇은 치마는 개처럼 엎드린 형수의 엉덩이를 감싸며 흘러 내렸는데, 흰 월남치마 속으로 분홍색 팬티가 비치며 그 

큰 엉덩이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나 보였다. 

앞서도 언급 했었지만 형수는 몸이 마른 것이 아니라 좀 통통한 듯 하면서도 육감적인 편이었고, 얼굴은 무척 예쁜 편이었다. 

(배우로 비교 하자면 김선아 같았다.) 물론 가슴도 탱탱하고 커서 볼때마다 얼굴한번 파묻어 봤으면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였다. 

그때 난 츄리닝을 입고 있었는데 주체 할 수 없을 정도로 자지가 발기가 되는게 아닌가.... 

아이고.... 바지 앞이 툭 튀어나와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는데. 

"도련님 뭐해요? 위에서 해야지...." 

라고 하는게 아닌가. 난 그 말에 깜짝 놀라 배수구 입구에 고무를 대고 정신없이 흔들었다. 한참을 흔들다 조용해서 멈추고 보니 형수는 벌써 일어서서 날 바라 보고 있었다. 얼굴이 빨갛게 상기된 채 내 아랫도리를.... 

난 내 바지를 내려보니 아직까지 불룩하게 튀어나온 게 아닌가!.... 

"도련님! 이제 뚫린 것 같네요.. 이제 들어가 봐요" 

"예" 

방에 들어오니 부끄럽기도 하고 좀전에 본 형수의 몸이 생각이 나기도 해서 멍하니 누워 있었다. 도저히 그냥 참을 

수 없어서 어제 친구에게서 빌려서 서랍밑에 숨겨두었던 팬트 하우스잡지를 꺼내 보았다. 

“허억!” 

나는 숨이 막힐 것만 같았다. 처음에 내 눈에 들어온 것은 팔뚝만한 서양 남자들의 성기였다. 그리고 풍만한 서양 여자들의 가슴과 노란 털에 이상하게 생긴 성기들이었다. 나는 한참동안 여자들의 성기를 들여다봤다. 그것이 내가 처음 본 서양 여자의 성기였다. 

서양 남자들의 엄청난 물건보다 더 놀라운 것은 그 굵은 물건이 여자들의 구멍에 들어가 있는 사진이었고 그보다 더 놀라운 것은 그 긴 물건이 여자들의 입에 뿌리까지 들어가 있는 사진이었다. 그런 사진들을 보며 나는 흥분을 하기에 앞서 신기하기만 했다. 마치 ‘묘기대행진’에 나오는 곡예사들의 묘기라도 보는 것만 같았다. 

소음순이 빈대떡만한 양년들을 뚫어져라 보면서 내 손은 바빠지기 시작했고 더불어 숨소리도 놓아져 갔다. 한장 한장 넘기면서 손을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데, 약간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계속 자위를 하며 배란다 쪽으로 난 창쪽을 힐끗보니까 형수가 고개를 살짝 내밀어 날 보고 있었다. 

잠깐동안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그대로 흔들었다. 나는 잡지책에 나온 양년의 가슴과 음부를 보며 형수를 떠올렸고, 자위하는 나를 몰래 훔쳐보고 있는 형수는 정신없이 나를 보고 있었다. 

슬그머니 용기가 생겨 나는 형수가 나를 적나라하게 볼 수 있는 위치로 몸을 서서히 돌렸고, 신음소리도 내기 시작했다. 

"아..아...." 

드디어 나는 책을 덮고 눈을 감은 채 아예 형수를 상상하며 자위를 했다. 

"형수... 아...아.." 

절정에 이르자 하얀 정액이 허공을 향해 튀었고, 나는 그대로 눈을 감고 있었다. 조금 시간이 흐른 뒤 눈을 떠 창쪽을 보니 형수는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형수는 내가 자신을 상상하며 자위를 했다는 걸 알고 어떤 기분이 들었을까.... 자위를 하고 나니 목도 마르고 해서 

주방으로 가 냉장고에서 시원한 물을 꺼내 마시고나니 지금 형수는 뭘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안방에 있는 것 같아 쫑끗하고 귀를 대어봐도 아무런 기척이 없었다. 갑자기 문을 열고 들어가 보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 집에는 안방에 전화가 있었기 때문에 일단 문을 살짝 열고 들어가 형수가 있으면 전화하러 왔다고 이야기 할 

준비를 하고 문을 살짝 열었다. 

다행히도 형수는 자고 있었다. 그런데 이상한건 자고 있는 형수 주위로 휴지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다. 혹시 형수도 흥분해서 자위를 한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 휴지를 들고 냄새를 맡아 보니 오징어 냄새 같은 것이 났다.


 

먹튀검증소 포인트 획득 방법 안내


출석하기


포인트 충전소 바로가기


댓글 참여


좋아요 클릭


무조건 포인트가 쏟아집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먹튀검증소에서 먹튀 검색하기

 

먹튀검증소와 먹튀검증 하는 방법 바로 알기

 

먹튀없는 안전검증 사이트 찾기

 

안전사이트 목록 보기

 

스포츠토토 경기 분석하기

 

먹튀사이트 신고하는 방법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소 바로가기

 

검증커뮤니티

 

자유 분석픽 게시판 무료보기

 

스포츠토토 분석보기

 

안전사이트 검증 방법

 

먹튀제보 하기

 

먹튀사이트 확정 리스트 보기

 

먹튀신고 하는방법

 

검증사이트 순위

 

사이트 홍보 잘하는 방법

, , , , , ,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Pinterest Tumblr
0 Comments
프로미 안전놀이터 프로미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프로미
벳22 안전놀이터 벳22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벳22
재규어 안전놀이터 재규어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재규어
넷마블 먹튀검증 넷마블 먹튀검색 넷마블 먹튀검증소 넷마블 안전놀이터
총판 부본사 총판 정보 공유방 콩본부장
하시고  먹튀 없는 먹튀검증 완료 안전 사이트 하시고  먹튀검증소 안전 인증 완료
먹튀 사이트 먹튀검증 커뮤니티 BEST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소 는 먹튀사이트 를 먹튀검증 하여 타파하고 안전사이트 검증 제공합니다
서포터 안전놀이터 서포터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서포터
폴로 안전 놀이터 폴로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메이저 놀이터 폴로
우리투어 안전놀이터 우리투어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우리투어
언오버 안전놀이터 언오버 먹튀검증소 안전검증 놀이터 언오버
우물 먹튀 우물 먹튀검증 우물 먹튀검색 우물 먹튀검증소 우물
제목